리더경제뉴스

마라탕·양꼬치·훠궈 배달 음식점 3200여 곳 집중 점검

입력 : 24.02.16 11:43|수정 : 24.02.16 11:43||댓글 0
조리음식 200여 건 수거해 식중독균 검사…커피 판매 무인카페도 포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마라탕, 양꼬치, 훠궈 등을 배달하는 음식점 등 3200여 곳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이후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한 배달음식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2021년부터 치킨, 피자, 김밥 등 대표적인 배달음식을 선정해 분기별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서울 시청, 중구청 관계자들이 서울 중구 거리에서 거리가게(노점)를 대상으로 바가지 요금 및 위생 안전 등을 점검하고 있다. 2023.7.31.(ⓒ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1분기에는 마라탕, 양꼬치, 훠궈를 전문으로 배달하는 음식점을 점검 대상으로 선정하는 한편, 소비 환경이 다양한 형태로 변화되면서 최근 유행하고 있는 자판기, 로봇 등으로 커피를 조리·판매하는 무인카페도 점검 대상에 포함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조리장·조리시설의 위생적 관리기준 준수 ▲소비(유통)기한 경과 원료 보관·사용 ▲식재료의 보존·보관기준 준수 ▲작업장 내 이물(쥐·해충 등)을 방지하는 시설기준 준수 ▲건강진단, 위생모·마스크 착용 여부 등이다.

점검과 함께 조리된 음식 200여 건을 무작위로 수거해 식중독균 항목 등에 대한 검사도 한다.

지난해 1분기에는 마라탕·양꼬치 배달음식점 3998곳을 점검한 결과, 51곳(1.3%)을 적발했다.

주요 위반사항은 ▲건강진단 미실시(34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9곳)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5건) ▲기타 위반(3곳) 등 순이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배달음식에 대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관리총괄과(043-719-2054)


OPEN 공공누리 제 1유형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저작권정책담당자안내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 이용 시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및 
제138조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리더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리더를 위한 리더 경제 뉴스입니다.
등록일자 : 2022.01.23 발행일자 : 2022.01.21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아54125  제호 : 리더경제뉴스
발행인 : 이상규 | 편집인 : 이상규
대표이사 : 이상규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82길 47, 송창빌딩 2층 리더경제뉴스
Tel : 02-514-2999   업체명 : 리더경제뉴스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명 : 이상규 대표
소속 : 리더의마케팅
전화 : 02-514-2999
이메일 : CEO@leadermarketing.biz

Copyright 리더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