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더경제뉴스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대비 5.1% ↓…역대 최저

입력 : 22.07.25 17:52|수정 : 22.07.25 17:52||댓글 0
총 1236명…음주·보행자는 줄고 이륜차·자전거는 늘어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123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찰청은 25일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를 발표하며 “이번 수치는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를 관리하기 시작한 1970년 이래 가장 적은 숫자”라고 밝혔다.

특히 음주운전은 전년 대비 가장 감소율이 높은 분야로 나타났고, 보행 중 사망자 또한 전년 대비 11.1% 감소를 기록했다. 다만, 이륜차·자전거·개인형 이동장치는 전년보다 사망자가 증가했다.

 
서울경찰청, 여름 휴가철 음주운전 특별단속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로데오거리에서 경찰이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한 달간의 음주운전 특별단속에 돌입했다. 2022.7.23
 
 

올해는 지난 2년 동안 이어오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인구이동이 늘어나는 등 사고 증가 요인이 있었지만 전년 대비 사망자 감소추세는 이어졌다.

특히 음주운전은 107명에서 68명으로 36.4% 줄어 가장 감소율이 높은 분야로 나타났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 컸던 2020~2021년보다도 더욱 많이 감소한 수치다.

경찰청은 코로나19 유행 기간 중 밤늦도록 이어지는 음주문화가 개선되고 범정부적 노력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인구이동량 증가 속에서도 보행자 중심의 교통정책을 지속 추진한 결과 보행 중 사망자가 11.1% 감소해 전체 사망자 감소율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65세 이상 보행자도 8.5% 줄어 전체 사망자보다 감소율이 높았다.

반면 ‘두 바퀴’를 이용하는 교통수단인 이륜차의 사망자는 전년보다 12.7% 증가했다. 또한 자전거도 54.3%, 개인형 이동장치 또한 83.3% 늘어났다.

이륜차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었던 1분기에는 배달 이용량 증가로 늘었다가 2분기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다. 하지만 자전거와 개인형 이동장치는 거리두기가 해제된 2분기부터 가파르게 증가했다.

하반기에는 야외활동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최근 5년 동안 교통사고 사망자도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온 점 등을 고려하면 ‘두 바퀴’ 이용자들의 각별한 안전운전이 필요하다.

경찰청 관계자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 지난 2년 동안 자제해 왔던 외부활동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완화된 거리두기 속에서 안전의식도 느슨해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의 : 경찰청 교통국 교통안전과(02-3150-2152)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리더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리더를 위한 리더 경제 뉴스입니다.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아54125  제호 : 리더경제뉴스
발행인 : 이상규 | 편집인 : 이상규
대표이사 : 이상규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86-12 삼원빌딩 5층 502 리더경제뉴스
Tel : 02-514-2999   업체명 : 리더경제뉴스

Copyright 리더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