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더경제뉴스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분만·투석·소아 등 특수환자 병상 확보

입력 : 22.07.06 17:36|수정 : 22.07.06 17:36||댓글 0
이상민 행안장관 “의료대응 여력 충분…유행 확산 시 대응체계 즉시 가동”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등 현장 점검…백신접종, 무엇보다 중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정부가 분만, 투석 등 특수환자 병상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또 감염에 취약한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의 방역 상황도 점검한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6일 “분만, 투석, 소아 등 특수환자들이 코로나19가 재유행해도 치료를 받는데 피해가 없도록 적정 수준의 병상을 확보하고 특수병상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이 2차장은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확산에 대비해 특수 및 응급 병상 확보, 방역 점검 강화 등을 통해 의료와 방역 대응체계가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의 의료대응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재원 중인 중환자 수는 13주 연속 감속하고 사망자 수도 최근에는 10명 내외까지 감소하고 있으며, 전체 병상 가동률은 안정적으로 한 자릿수 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료원 감염병 전문 응급센터 주차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2차장은 “지난주 하루평균 확진자 수는 8549명으로 14주간 이어진 감소세가 상승세로 반전했다”면서 “감염재생산지수도 3월 넷째 주 이후 처음으로 1 이상을 나타내는 등 유행 확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조속히 관계부처 및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보다 종합적인 코로나19 재유행 대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특수환자는 입원이 가능한 병원으로 바로 이송할 수 있도록 지침을 명확히 하고, 응급 시에는 자체 입원도 가능하게 하는 등 특수환자의 이송과 입원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한다. 

응급실 기능이 24시간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격리병상 포화 시 일반병상에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도록 응급실 운영지침도 개정할 계획이다.

또 응급실 병상 현황을 119구급대 등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코로나 응급환자 이송과 전원 업무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 2차장은 “감염에 취약했던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과 건설 현장 등은 오는 29일까지 각 지방고용노동관서장이 직접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전국적으로 일제 점검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근로자 고용 허가 대상 사업주 등에게는 방역 수칙에 대한 자율점검을 요청하고, 외국인 커뮤니티와 주한 공관 등을 통해 사업장 및 개인 방역 수칙에 대한 홍보와 안내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2차장은 “이번 재확산의 파고를 슬기롭게 넘으려면 무엇보다도 백신접종이 중요하다”며 “특히 4차 접종 대상자인 60세 이상 어르신과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등 고위험군은 속히 접종을 끝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리더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리더를 위한 리더 경제 뉴스입니다.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아54125  제호 : 리더경제뉴스
발행인 : 이상규 | 편집인 : 이상규
대표이사 : 이상규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86-12 삼원빌딩 5층 502 리더경제뉴스
Tel : 02-514-2999   업체명 : 리더경제뉴스

Copyright 리더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